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정보방 스케쥴방 질답방


전체 공지 | 정보 | 기사 | 리뷰 | 홍보 |
기사 : god, 국민그룹 이름값 제대로… 서울콘서트 성료
 관리자  | 2023·11·15 14:20 | HIT : 68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god(지오디)가 ‘지오디스 마스터피스’(god‘s MASTERPIECE)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god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단독 콘서트 ‘2023 지오디 투어 지오지스 마스터피스’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났다. ‘나는 알아’로 포문을 연 god는 ‘애수’, ‘니가 있어야 할 곳’, ‘보통날’, ‘거짓말’, ‘촛불하나’, ‘하늘색 풍선’ 등 수많은 명곡들을 팬들과 함께 부르며 호흡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멤버들의 합이 돋보이는 완전체 무대 외에도 유닛 무대도 준비되며 팬들에게 ‘따로 또 같이’의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데니안과 김태우는 ‘반대가 끌리는 이유’를 선보였고 박준형은 ‘god 파티’로 신나는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윤계상과 손호영은 트롤리를 타고 ‘0%’을 가창하며 팬들과 더욱 가까이에서 소통했다.





이번 공연은 전시와 공연 형태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구성, 차원이 다른 콘서트를 만들어냈다. god 멤버들이 전하는 특별한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QR코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포토존부터 콘셉트에 맞춰 공연 전 배부된 브로슈어 등 공연 시작 전부터 풍성한 콘텐츠로 팬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큐레이터를 맡은 김태우의 진두지휘 아래 펼쳐진 이번 공연은 멤버들이 각각 도슨트가 되어 각자의 개성에 맞게 무대를 설명하며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고 공연 마지막 엔딩 영상에서 공개한 ‘god’s masterpiece is you‘는 많은 팬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동시에 전했다.

서울 공연을 마친 god는 오는 12월 23일부터 이틀간 대구 EXCO, 30~31일 부산 BEXCO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출처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154566635805392&mediaCodeNo=258


N 공지  정보방 관리지침입니다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4516
888 기사   ‘메가필드뮤직페스티벌 2024’, 지오디→남우현·홍이삭 라인업 공개  관리자 24·03·25 17
887 기사  손호영, 생일 팬 콘서트 성료…따뜻했던 봄날의 피크닉  관리자 24·03·25 15
886 기사  손호영, 생일 기념 팬 콘서트 초고속 매진…‘흔들림 없는 티켓 파워’  관리자 24·02·23 30
885 기사  손호영, 3월 생일 맞아 팬콘서트 '봄이 왔호영' 개최  관리자 24·02·16 40
884 기사  god, 13일 무대인사 뜬다…데뷔 25주년 영화 개봉 기념  관리자 24·01·12 68
883 기사  손호영, god 콘서트 비하인드 "3주 지나면 리셋..좋아해줘 다행"  관리자 23·12·31 180
882 기사  "받은 사랑 보답…" 손호영, 수원시에 이웃돕기 성금 기부  관리자 23·12·31 72
881 기사  god 윤계상, 손호영과 유닛 결성.."아직 살아 있는 것 증명하기 위해"  관리자 23·12·31 69
880 기사  “살아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god 윤계상X손호영 ‘스모크’ 챌린지 성공  관리자 23·12·31 47
879 기사  손호영, 새 콘텐츠 밸런스 게임 공개…난이도 上 밸런스 게임으로 알아본 취향  관리자 23·12·31 56
878 기사  손호영, 스크린골프서 승부욕 발산 "잘친 거 같다"  관리자 23·11·20 61
기사  god, 국민그룹 이름값 제대로… 서울콘서트 성료  관리자 23·11·15 68
876 기사  ‘ㅇㅁㄷ 지오디’ 2만여명 떼창 속 역대급 공연 성료  관리자 23·09·11 118
875 기사  god 손호영, 달콤한 미소 천사 [SE★포토] 外  관리자 23·09·11 118
123456789106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