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자유게시판 20+게시판 우리방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 2016·10·31 22:16 | HIT : 268
안녕하세요.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그리고 직장인이 되기까지 그 전에 함께 했던 친구들은 다 떠나고 솔플한지 벌써 수년이 지났네요.
예전에는 혼자 보는 콘서트도, 뮤지컬도, 공개방송도 정말 아무렇지 않았는데
이번 주말 '그, 동안'을 통해 지난 10년을 돌아보면서 문득 외로워졌습니다 ㅠ
친구들이랑 교복입고 공방 뛰던 것도, 시험기간에는 줄 서면서 암기과목 공부하던 것도,
공연 끝나고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후기 얘기하며 즐거워하던 것도...
공연장에서 서로 인사를 주고 받는 분들을 보면서 나에게도 이렇게 공연장에서 반갑게 얘기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었는데...하면서요.

정말 많은 친구들과 오빠 때문에 웃고, 울고, 행복해하고, 즐거워했는데
이제 이런 감정을 나눌 사람이 없어서 사무치게 외롭더라고요.
오늘 회사에서도 (호영오빠의 팬인건 이미 동료들도 아는 사실) 사진이랑 영상 보여주며
너무 멋있지 않냐고, 내 가수를 실컷 자랑했는데...
아 당연히 다들 너무 멋있다고, 어떻게 서른 일곱이 이렇게 상큼할 수 있냐고 하지만
채워지지 않는 갈증ㅠ

우리 오빠 얘기 실컷 하고 싶은데, 얘기할 사람이 없네요ㅠ
저같이 솔플 하시는 분들 보면 왠지 말도 걸고 싶고, 소통도 하고 싶지만
이상한 사람 같이 보일까봐 ㅎㅎ 용기는 못내고 이렇게 퓨어에 글을 써 봅니다.

저 같이 예전을 그리워 하는 분들이 꽤 계실 것 같아요.
그 동안 눈팅만 한 유령회원이지만... 조심스럽게 살짜쿵ㅋㅋ 다가가도 될까요.
같은 마음인 사람들과 내 가수 얘기 실컷 하고파요.
N  글쓰기전에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purewhite2 14·05·04 543
N  메일주소 작성과 일회성 닉네임 사용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purewhite2 10·04·25 1571
N  purewhite 2nd story 20+게시판 관리지침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2643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16·10·31 268
154  손리유 원장님을 보내며...  peas 16·10·06 297
153  너무 행복합니다  얄리샤 16·05·15 341
152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15·03·28 533
151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15·03·28 575
150  호영씨 생일축하해요  얄리샤 15·03·26 448
149  아 이곳에 얼마나 글을 써보고 싶었던가요...  타미 14·11·16 566
148  퓨어 오랜만이네요.. ^^  Thankshoi 14·09·07 621
147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14·08·25 749
146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14·08·20 740
145  호영아~ 다시 너의 환한 미소를 볼 수 있어 행복해  호이바라기 14·08·07 793
144  손호영이 원하는 대로 ... 호영씨의 방식대로...  peas 14·07·27 825
143  2014년 여름, 신곡을 노동요 삼아 일하는 지금에 감사하며.  simplyhoi 14·07·20 741
142  조금은 슬림해진 헐크같은 팔뚝을 바라며....  esperanza 14·07·19 862
141  타임머신...그리고 뜻밖의 깨달음  식은 커피 14·07·18 710
140  저 서울콘 첫날가는데.같이 가서 수다떨고싶어요  구미경찰서god본부 14·06·20 769
139  god의 컴백.......아프지만 반가운 모순된 마음  esperanza 14·05·10 1996
1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