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자유게시판 20+게시판 우리방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 2015·03·28 03:01 | HIT : 501
행복했던 생파가 끝나고 집에와서 이렇게 글을 쓰네요
자려고 누웠지만 아직도 설레는 마음이 남아서 이렇게 글로 마음을 좀 나눠야 겠어요^^

오늘 오빠는 여전히 멋있고 이쁘고 사랑스러웠어요
정말 사랑스러움은 타고 나신것 같아요~어쩜 행동하나하나가 그렇게 이쁠수있죠?!
알면알수록 보면볼수록 매번 새로운 모습들을 발견하게 되네요~ 그래서 헤어나올수가 없나봐요 하하 ...ㅎㅎ

전에는, 지금보다 더 어릴때 말이죠
그때 오빠는 저에게 너무 커다랗고 뭔가 사람같지 않은? 그런 거대한 존재라고 생각했었어요
지금도 물론 오빠는 저에게 가까이 할수없는 존재긴 하지만요 ^^
무튼 그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빠도 어떻게 보면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고
삶을 살아가는 한명의 사람이구나라고 느끼게 되네요
그때는 오빠가 울지도 않고 힘들다는 내색도 안하고 그래서 더 그렇게 생각했나봐요~
지금은 힘들다는 말도하고 조금은 그런면에서 표현을 해주는게 고맙답니다

사랑하는 오빠!
오빠를 만나고 돌아오는 길은 왜이리 슬플까요? 너무 좋은데 그래서 슬퍼요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커서 그런가봐요~사랑해서 기쁘고 행복하고 우울하고 슬프고 그러네요 ㅎ

하지만 이 슬픔마저도 감싸안을 정도로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크네요^^
곧있으면 싱글앨범도 나올거고 그럼 더더 많이 볼수있겠죠?!!
존재자체만으로도 고마운 호영오빠! 앞으로도 오래오래 사랑할게요. 사랑합니다..!
N  글쓰기전에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purewhite2 14·05·04 512
N  메일주소 작성과 일회성 닉네임 사용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purewhite2 10·04·25 1534
N  purewhite 2nd story 20+게시판 관리지침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2595
155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16·10·31 226
154  손리유 원장님을 보내며...  peas 16·10·06 256
153  너무 행복합니다  얄리샤 16·05·15 301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15·03·28 501
151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15·03·28 543
150  호영씨 생일축하해요  얄리샤 15·03·26 416
149  아 이곳에 얼마나 글을 써보고 싶었던가요...  타미 14·11·16 534
148  퓨어 오랜만이네요.. ^^  Thankshoi 14·09·07 590
147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14·08·25 718
146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14·08·20 700
145  호영아~ 다시 너의 환한 미소를 볼 수 있어 행복해  호이바라기 14·08·07 746
144  손호영이 원하는 대로 ... 호영씨의 방식대로...  peas 14·07·27 788
143  2014년 여름, 신곡을 노동요 삼아 일하는 지금에 감사하며.  simplyhoi 14·07·20 703
142  조금은 슬림해진 헐크같은 팔뚝을 바라며....  esperanza 14·07·19 823
141  타임머신...그리고 뜻밖의 깨달음  식은 커피 14·07·18 679
140  저 서울콘 첫날가는데.같이 가서 수다떨고싶어요  구미경찰서god본부 14·06·20 737
139  god의 컴백.......아프지만 반가운 모순된 마음  esperanza 14·05·10 1938
1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