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자유게시판 20+게시판 우리방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 2015·03·28 02:21 | HIT : 555
2015.3.27. 상명대 아트센터 계당홀
손호영 36번째 생일 파티에 초대해주어서 고마웠고, 고맙습니다. 손호영님.


16년 전 까만머리 흐트러뜨리며 발랄하게 관찰을 부르던 야외무대의 그대나
지금의 세련되고 멋진 36살의 남자로, 가수로 성장해 부드럽게 관객과 무대를 즐기던 그대나

나에겐 그저 사랑스럽고 귀하고 내 눈에 축복이요 마음의 기쁨인 건 여전했습니다.

싱글 녹음 연습의 여파인가요, 아니면 환절기의 독한 몸살일까요.
아니면 1년 넘게 괴롭힌다는 목의 고질병때문일까요.
늘 매력적인 소리를 들려줬던  중저음이 다소  힘겨워보여 안타까웠고
그럼에도 고음은 힘있게 잘내니 갸우뚱.
부디 목관리 잘하고 봄에 좋은 노래로 우리 행복하게 만나요.


눈으로 마음으로 알아주는 가족같은 사이라 이렇게 만나면
가까이 가고싶고 악수 한번 포옹 한번이라도 더 하고싶다는
다정한 당신의 진심어린 말이 기뻤어요.

늘 참 가까운 것 같지만 참 멀기도 한 우리 사이.
그 어쩔 수 없는 거리에도 우리가 당신으로 인해 울고웃고
행복하고 기쁘고 위로를 받는 것 처럼

호영씨 당신에게도 우리가 조금쯤은 기쁨이 되고 웃음이 되고
위로가 되고 힘이 될 수 있기를...
팬들은 늘 힘이 되는 가족같은 존재라는 오늘 한 그 말이 진실일테지만
어느 순간부터 난 조금 자신이 없어져서 조금 더 간절히 소망을 해보곤 해요.


본 투 더 남자. 남자중에서도 상남자인 건 옛날부터 알았어요.
그래서 더 애교어린 모습이 좋은거라고요. 의외성과 갭!!!
여자들이란 원래 그런 종이랍니다.
그리고 제 생각엔 손호영은 그냥 타고나길 그렇게 타고난 사람이에요.

남자와 소년. 다정한 젠틀함과 부드러운 카리스마.
상호모순된 것들의 총체로 빚어지는 그 매력이
16년간 나를 여전히 당신이 있는 무대로 이끄는 가장 큰 힘일 겁니다.

그러니 있는 그대로, 꾸밈없는 자신으로 늘 당신의 자리를 지켜주세요.


운다를 들으며, 뷰티풀데이를 들으며
나도 모르겠는 눈물을 하염없이 흘린 건
다시 이렇게 생일을 함께 축하해줄 수 있고
만나서 반갑다고 인사해주는 당신이 여전히 거기서 그렇게 노래하주고 있다는
그 믿지못할 현실때문이었어요.


지오디 콘도 크리스마스 파티도 다 갔었는데 왜 새삼 그렇게 감개무량했던걸까요.
그건 아마도 0326 그 소중한 날을 다시 기쁘게 축복하고 축하할 수 있게됐기 때문이겠죠.
그래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어서 정말로 다시 한번 고마웠습니다.


내 인생 최고의 축복인 손호영씨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먼 곳에서 보내는 우리의 당신을 향한 축복이 당신에게 내려
늘 당신을 감싸 외로움도 슬픔도 힘겨움도 조금쯤은 비껴갈 수 있기를.

내년에도 후년에도 십년 후에도
이런 축하글을 늘 남길 수 있길 기원해봅니다.



N  글쓰기전에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purewhite2 14·05·04 524
N  메일주소 작성과 일회성 닉네임 사용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purewhite2 10·04·25 1548
N  purewhite 2nd story 20+게시판 관리지침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2613
155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16·10·31 242
154  손리유 원장님을 보내며...  peas 16·10·06 270
153  너무 행복합니다  얄리샤 16·05·15 316
152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15·03·28 514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15·03·28 555
150  호영씨 생일축하해요  얄리샤 15·03·26 429
149  아 이곳에 얼마나 글을 써보고 싶었던가요...  타미 14·11·16 547
148  퓨어 오랜만이네요.. ^^  Thankshoi 14·09·07 602
147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14·08·25 730
146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14·08·20 715
145  호영아~ 다시 너의 환한 미소를 볼 수 있어 행복해  호이바라기 14·08·07 764
144  손호영이 원하는 대로 ... 호영씨의 방식대로...  peas 14·07·27 803
143  2014년 여름, 신곡을 노동요 삼아 일하는 지금에 감사하며.  simplyhoi 14·07·20 717
142  조금은 슬림해진 헐크같은 팔뚝을 바라며....  esperanza 14·07·19 838
141  타임머신...그리고 뜻밖의 깨달음  식은 커피 14·07·18 692
140  저 서울콘 첫날가는데.같이 가서 수다떨고싶어요  구미경찰서god본부 14·06·20 750
139  god의 컴백.......아프지만 반가운 모순된 마음  esperanza 14·05·10 1959
1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