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자유게시판 20+게시판 우리방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 2014·08·25 13:59 | HIT : 734
사랑하는 호영오빠

이 글을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god를 엄청 좋아했지만 형편상 콘서트는 꿈에도 꾸지도 못하고 늘 티비로만 라디오로만 잡지책으로만 접하던 오빠들

성인이 되어 꼭 콘서트를 가겠다고 다짐했지만 그 전에 해체..

정말 그날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세상이 다 무너져버리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계속 오빠들 뒷모습만 졸졸 쫓아다니면서 우울했었는데, 그런데....

2014 콘서트를 한다는 그말!!!!!!!!!!!!! 첨엔 서울에서만 한다고 해서.. 어떻게든 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친히 대구까지 T-T/ 그래서 바로 스탠딩 표 끊었지요.

앨범도 사고 콘서트 그날을 위해 한달간의 기다림이 얼마나 행복하고 꿀 같은 하루하루를 살았는지요.

오빠를 드디어 본다는 생각에 너무 떨려 전날 밤에는 거의 잠도 못자고 일찍 콘서트 장으로 출발했어요.

가까이 보겠다는 집념하에 스탠딩들어갔지만 펜스로 무지막지하게 달려드는 사람들 때문에 ,

조금은 뒤떨어져 오빠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A구역 맨 앞쪽 구석까지 친히 와주시는 오빠!!!!!!

진짜 너무너무 깜짝 놀랐어요 ~ 오빤 실물이 더 ... 엄지 척! ^,^


그렇게 god노래 들으며 오빠 웃는 모습 , 오빠가 말하는 모습, 오빠가 춤추는 모습들 다 제 눈에 담아서

집에 왔는데... 이상하게 왜 자꾸 눈물이 나던지,

이렇게 행복해 보이는데, 이런 무대가 마지막일거라는 생각을 떨칠수가 없더군요.

너무나 안타깝고 슬퍼서 오는길에 눈물을... ㅜㅜ


오빠! 그런 플랜카드를 봤어요.

호영아 넌 귀하다

라는 말처럼 꽃처럼 살아요 오빠 ,

우리 모두 행복해져요^ ^
N  글쓰기전에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purewhite2 14·05·04 528
N  메일주소 작성과 일회성 닉네임 사용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purewhite2 10·04·25 1553
N  purewhite 2nd story 20+게시판 관리지침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2619
155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16·10·31 248
154  손리유 원장님을 보내며...  peas 16·10·06 275
153  너무 행복합니다  얄리샤 16·05·15 323
152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15·03·28 519
151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15·03·28 560
150  호영씨 생일축하해요  얄리샤 15·03·26 433
149  아 이곳에 얼마나 글을 써보고 싶었던가요...  타미 14·11·16 551
148  퓨어 오랜만이네요.. ^^  Thankshoi 14·09·07 607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14·08·25 734
146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14·08·20 720
145  호영아~ 다시 너의 환한 미소를 볼 수 있어 행복해  호이바라기 14·08·07 770
144  손호영이 원하는 대로 ... 호영씨의 방식대로...  peas 14·07·27 810
143  2014년 여름, 신곡을 노동요 삼아 일하는 지금에 감사하며.  simplyhoi 14·07·20 725
142  조금은 슬림해진 헐크같은 팔뚝을 바라며....  esperanza 14·07·19 844
141  타임머신...그리고 뜻밖의 깨달음  식은 커피 14·07·18 696
140  저 서울콘 첫날가는데.같이 가서 수다떨고싶어요  구미경찰서god본부 14·06·20 754
139  god의 컴백.......아프지만 반가운 모순된 마음  esperanza 14·05·10 1969
1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