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ewhite2 stroy
main abouthoi board info pds pure2
자유게시판 20+게시판 우리방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 2014·08·20 12:17 | HIT : 764
그냥 노래가 흐르면,,,가끔 지나다 매체에서 나오는 목소리..에 슬며시 웃곤 하든 나였는데
누군가 당신들 씹으면 팬 아닌척 편들어 주며 입장 대변해 주는게 다인
소극적인 팬일 뿐였는데...

셰어 하우스를 봄서도 멀쩡했는데...

결혼전 마지막으로 간 당신의 솔로 콘서트..주변인에게 사기를 당했다던..
팬들에게 미안해하며 절하던 당신~그러고서 한참동안 일어나지 못하던 그런 호영씨를 보고도 뭐~세상살다 봄 별일다있지~
그러고 넘기던 나였는데...

부산 콘서트를 가보고서야 알았네요
눈물참는 당신을 보는데..그냥 왈칵 눈물이 나더라구요

생각보다 더 마니 사랑하고 응원하고 있었구나...그래요..인정!인정!!
나 호영씨 팬이예요~ㅎㅎ

저 사실 떼창 별룹니다!!호영씨 목소리가 잘 안들리자나요~
근데 그날은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냈을 당신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것 같아 흐뭇한 미소를 보는게 즐거워서
저도 모르게 열씨미 동참 했어요..콘서트장 나오는데 같이간 제 동생 보기 급 민망^^;;

다시 웃어주어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함께 있겠다 돌아와준 계상씨도 고맙고~
아직까지 그대로인 팬들도 고맙고~

그래도 지오디에서 무한 긍정을 맡고 있는 호영씨~
가끔은 좀 울어도 됩니다~
그렇게 실컷 울고선 주먹 불끈 쥐고 다시 일어나면 되죠~
참느라 빨개진 눈을 봄 저같은 팬들은 맘이 아파 미칩니다~

셰어하우스에서 갠찬냐~묻는 이상민씨..그때 화면가득 클로즈업 됐던 당신의 먹먹한 표정이
한동안 가슴에 박혔는데~
이젠 우리 팬들 맘편히 있어도 되는거죠??

무조건 웃겠다던 호영씨~~~
무조건 웃지 않아도 됩니다!!

지금 제 컴터에서 우리가 사는 이야기가 흐르네요~~
미우니 고우니 해도 당신을 보듬고 안아줄 가족이 있는 이상,, 웃고 울고 떠들다보면 또 지나가는 시간들..
우리가 사는 게 그렇게 별거 아닌거 같아요..

나이 먹으니 '느림'이란 단어가 좋아집니다
우리 천천히 하나씩 이뤄감서 그렇게 함께 가자구요..
지나치게 자신을 컨트롤하려 하지 말구요~~
맛있는 거 마니 먹고(팬들 생각보다 식스팩 안조아해요 ㅎㅎ)
푹 자고(팅팅 부은 눈의 호영씨도 좋습니다^^;;)
좋은 사람 마니 만나고.. 살다가 지치면 제에발!!!!!!!!위로도 좀 받고(당신이 기대고 쉴 수 있다면 여인네라도 환영입니다!!)
그러다그러다 행복만땅 충전 됐을때 콘서트도 한번 해주심 좋구요 ㅎㅎ


비가 와선지 주저리주저리 스크롤바의 압박!!윽!!

이상 15일 콘서트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한 팬의 읊조림였습니당!!
남은 콘서트 마무리 잘하시구요~힘내요!!

항상 엄지짱!!하고 있겠습니다^^
N  글쓰기전에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purewhite2 14·05·04 562
N  메일주소 작성과 일회성 닉네임 사용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purewhite2 10·04·25 1597
N  purewhite 2nd story 20+게시판 관리지침 [+이전게시판]  purewhite2 10·04·25 2675
155  그, 동안이 행복했던 주말이 지나고 첫번째 월요일...벌써부터 그립네요~  내맘가득호영 16·10·31 295
154  손리유 원장님을 보내며...  peas 16·10·06 330
153  너무 행복합니다  얄리샤 16·05·15 362
152  오늘도 사랑합니다  구름떼 15·03·28 552
151  늘 그렇듯 아름다운 그대에게  정원 15·03·28 596
150  호영씨 생일축하해요  얄리샤 15·03·26 469
149  아 이곳에 얼마나 글을 써보고 싶었던가요...  타미 14·11·16 589
148  퓨어 오랜만이네요.. ^^  Thankshoi 14·09·07 643
147  설레였던 14.8.24 대구일콘  사랑하는 호이호영 14·08·25 768
 호영씨~다시웃어줘서 고마워요.엄지짱!!  지니 14·08·20 764
145  호영아~ 다시 너의 환한 미소를 볼 수 있어 행복해  호이바라기 14·08·07 823
144  손호영이 원하는 대로 ... 호영씨의 방식대로...  peas 14·07·27 845
143  2014년 여름, 신곡을 노동요 삼아 일하는 지금에 감사하며.  simplyhoi 14·07·20 765
142  조금은 슬림해진 헐크같은 팔뚝을 바라며....  esperanza 14·07·19 888
141  타임머신...그리고 뜻밖의 깨달음  식은 커피 14·07·18 731
140  저 서울콘 첫날가는데.같이 가서 수다떨고싶어요  구미경찰서god본부 14·06·20 788
139  god의 컴백.......아프지만 반가운 모순된 마음  esperanza 14·05·10 2032
1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